농산물 산조인, 석창포 진위판별 가능해진다

허정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8/14 [19:46]

농산물 산조인, 석창포 진위판별 가능해진다

허정철 기자 | 입력 : 2020/08/14 [19:46]

 

▲     자료=식약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육안으로 구분이 어려운 점을 악용해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은 원료를 식품원료로 둔갑시켜 판매하는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유전자 분석 기술을 이용한 진위판별법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검사법은 재래시장에서 면조인을 산조인으로, 수창포를 석창포로 속여 판매되는 사례가 있으나 생김새로는 진위를 판별할 수 없어 유전자 분석법이 필요하다는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의 요청에 따라 개발했다.
  
유전자 분석법은 특정 식물 종에만 존재하는 고유 유전자(DNA)의 염기서열정보를 이용해 검사하는 방법으로 원재료 형태 뿐 만 아니라 고유의 형태를 알 수 없게 절단·분쇄한 가공식품에 대해서도 활용할 수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산조인, 석창포 이외에도 육안 구별이 어려워 위·변조 가능성이 높은 농산물에 대해 진위판별법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 기망 행위를 예방하기 위한 식품원료 판별법 개발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